황해(2010) 무비스타

범죄, 스릴러 | 한국 | 156 분 | 개봉 2010.12.22 
감독 : 나홍진 
출연 : 하정우(김구남), 김윤석(면정학), 조성하(김태원)...

영화를 보는내내 졸리운 눈을 비비면서도 졸 수가 없었다. 왜냐면? 핏물이 튀겨대고, 도끼로 찍는 소리, 사시미로 쑤시는 소리 등등...때문.
살벌함 그 자체였다. 뭐, 여기서 재미를 느낀다는 사람도 있을거다. 하지만 하정우와 김윤석은 불사조? 불사신? 그 자체였다. 너무 무리한 설정이 아니었을까? 조선족이 영화의 주인공이고, 현실적인 일상을 그대로 반영한 영화 치고는 약간의 오버가 들어간 영화다. 마지막 반전도 좀 씁쓸하다.
혹시라도 이영화를 연인이나 가족과 본다면 별로 추천하고 싶진 않다. 남자들끼리 봐야 하지 않겠는가? 같이 본 친구녀석은 '악마를 보았다'와 이 영화 중 어떤 것이 더 잔인한가를 비교하고 있었다.
사실, 개인적으로 우리 사회의 약자들이 영화속에서도 무진장 당하고만 있는 현실이 별로 좋지 않아 보인다. 결말이라도 좀 해피했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아참... 그리고 마지막으로 김윤석은 송강호 캐릭을 뛰어넘을 수는 없는 것일까?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