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으로의 초대 끄적끄적

최근에 중고차를 알아보다가 알게 된 유튜브 채널
#닥신TV(https://www.youtube.com/channel/UClwWLY0JLYznXuCLJkB10lQ)
나보다 열살 정도 어린 의사 유튜버인데, 뭔가 자극적이지 않으면서도 빠져들게 하는 매력이 있다. 중고차 얘기 뿐만 아니라, 삶에 대해 느끼고 배운 것들을 함께 공유하는 쏠쏠한 재미가 있다. 그래서, 나도 나의 무미건조한 일상을 기록으로나마 이 블로그에 남겨보고자... 아니, 사실은 토요일 오후, 먹기만 하고 움직이질 않아서 바람이나 쐴까 하고 나온 길에 지금의 순간을 기록으로 남겨보자고 사진 몇 장 찍고 이야기를 풀어보려는거다.
집 근처에 생긴 고덕 인조잔디 구장. 생긴지는 6~7년... 아니, 검색해보니 2004년이다. 헐 시간이 참 빠르게 흘러갔구나. 양주 이사오고나서 4년째 되던 해였구나 흠... 정말 집(아파트) 주변에 소키우는 농장이나 농사짓는 집들이 대부분이었던 시절, 유일하게 생긴 생활체육시설이라고 어머니와 왔던 기억이 난다. 집에서 걸어오기에는 좀 먼 거리(30분 정도?)였기에...

걸어오지 않고, 새로 뽑은 새차 타고 왔다 ^^;;; 최근에 구입해서 부착한 미네소타 트윈스와 바이에르 뮌헨 엠블럼 스티커다. MLB 잘 모르는 사람들은 저 엠블럼이 LG 트윈스를 뜻하는 줄 알지만... 아니다, LG 트윈수보다 훨씬 더 오래된 역사를 자랑하는 미국의 프로야구팀 미네소타 트윈스의 상징. 인터넷에서 제작해서 부착했더니 개당 거의 1만원 꼴;;; 좀 비싸긴 했지만 멀리서도 내 차를 알아볼 수 있고 또 나의 매니아적인 성격을 잘 표현해 주는 스티커라 생각하고 떡 붙이고 다닌다. 
고덕 인조잔디 구장. 여기는 아무나 들어와서 운동할 수 있는 그런 경기장은 아니고, 팀을 꾸려서 양주시시설관리공단에 장소 대여 신청을 통해서 사용이 가능하다. 물론 돈을 내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30대 중반까지만 해도 축구에 미쳐서 경기장만 보면 미친듯이 뛰고 싶었는데... 이젠 몸뚱아리가 무거워서인지 멀리서 바라보는 것도 나쁘지 않았다.
물론 이곳 고덕생활체육시설?에는 인조잔디만 있는 것은 아니다. 지역주민들을 위한 산책로와 야외에 방치되어 관리되지 않고 있는 운동 시설들이 일부 있긴 하다. 
해질 무렵 고덕인조잔디구장의 철망 사이로 얼굴을 내민 태양을 뒤로 하고 사진 한잔을 찍었다. 오랜시간 걷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오랜만에 와본 곳이라 인상 깊었다. 양주는 갈수록 발전?한다고 하지만 여전히 내게는 시골과 같은 장소다. 아니 어쩌면 그 시골 같았던 양주를 더 그리워하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무작정 개발만 해대는 도시 정책보다는 자연과 어울려 쉼이 공존하는 그런 도시가 되어가기를...


덧글

댓글 입력 영역